처음 히라노 게이치로의 소설을 읽은것은 '일식' 입니다.

24살의 나이에 처음 발표된 소설이 다음해 아쿠타가와 상을 수상했는데 나이에 걸맞지 않게 고전적 문체와 한자의 사용으로 처음 접했을 때는 너무 어렵다는 느낌밖에 없었습니다.
하지만 그 뒤에 발표하는 '달', '장송' 에서는 처음보다는 많이 순화된 현대적 언어를 사용해서 읽는데 어려움은 조금 덜해지더군요.

 처음 3편의 장편소설을 발표한 뒤에는 주로 단편과 에세이를 쓰고 있는데 이 책 '방울져 떨어지는 시계들의 파문'은
그의 두번째 단편소설집입니다.

그는 처음부터 이 단편집을 발표할 요량으로 9개의 단편을 썼다고 하는데 그래서 각 단편들의 배열에도 나름의 의미가 있다고합니다. 각 단편들은 1~2페이지 되는 것이 있는가 하면 책의 절반정도를 차지하는 단편도 있습니다.

 

'백주(白晝)' - 첫번째 단편인데 뒷부분에서는 새로운 새로운 형식을 시도하고 있습니다. 예를들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날개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때마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매듭이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풀려

          이런식이죠.  이건 앞의 첫번째 단편집에서도 나왔던 방식입니다.
          책의 제목인 '방울져 떨어지는 시계들의 파문'은 이 소설의 끝부분에 나오는 단락입니다.

'갇힌소년' - 이 단편은 앞에서 읽어도, 뒤에서 읽어도 같은 문장을 이루고 있습니다.

 '최후의 변신' - 책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단편입니다. 카프카의 '변신'을 모티브로 하고 있는데 작중인물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히키코모리가 된 '나'를 돌아보는 수기의 형식을 이루고 있습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'나는 조금씩 역할로부터 떨어져나가고 있었다. 그때 엄습했던, 세계가 급속하게 나로부터 멀어져가고 있다는듯한 감각. 마치 빈혈로 쓰러지는 순간 눈앞이 하얘질 때와 같은.‥‥‥그리하여 그 밑바닥에 툭 하고 착지했을 때, 이미 나는 도저히 세상으로 나갈 수 없는  이런 무참한 모습으로 변해 있었던 것이다.'

 책 전체의 내용은 대체적으로 현대 사회의 우울함이 배어있습니다.

그리고 친절하게 명확한 주제를 가르쳐 주지는 않지만 그럼으로써 조금은 생각을 해볼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.

Posted by 아디오스(adios)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2011.05.02 02:0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2. 2011.05.02 11:2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3. Favicon of http://bookple.com BlogIcon adios 2011.05.02 11:2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ㅋㅋㅋㅋㅋㅋㅋ

  4. Favicon of http://bookple.com BlogIcon adios 2011.05.02 11:2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ㅋㅋㅋㅋㅋㅋ

  5. Favicon of http://bookple.com BlogIcon adios 2011.05.02 11:2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ㅋㅋㅋㅋㅋ

  6. 2011.05.02 11:2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