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남몽
카테고리 소설 > 한국소설 > 한국소설일반
지은이 황석영 (창비, 2010년)
상세보기

 

요즘 좀 바빠서 책을 잘 못봐서 이제야 다봤네요. 일단은 기대를 너무 많이 했었다!! 였습니다.

그렇다고 책이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. 제가 이해를 못했을 수도 있겠고요..

 

이 책은 앞에서 말했던대로 일제시대부터 한국현대사를 한권의 책에 망라하고 있습니다.

물론 주요 몇몇의 장면을 다루고 있죠.

시작은 백화점이 무너지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각각의 개별적 인물들의 역사를 다루고 있는데 그 인물들이

각각의 계층을 이루고 있고 그러면서 그 계층에 대한 역사서술을 하고 있는 형태입니다.

책의 뒷편에 작가의 말에서 작가는 의도적으로 에피소드를 단순화하고 캐릭터화 했다고 합니다.

기존의 대하소설 식의 방식은 낡은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..

 

여기에 등장하는 각 계층의 사람들은 주 인물인 박선녀와 만났던 사람들을 다루고 있는데

뒤에 나오는 조직폭력와 매장 여직원은 한번 얼굴만 봤던 사이거나 목소리만 들은 인물들입니다.

그리고 그 각각의 장은 조직폭력배들의 역사라던지 집없고 돈없는 서민의 삶을 다루고있죠.

 

하지만 전 이들이 백화점에 같이 매몰된 사이였으면 더 낳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.

그리고 각 계층에서 꼭 주도적 인물이 되지 않아도 관찰자적 배경이 되어도 괜찮지 않았을까 생각했습니다.

전체적으로는 괜찮은 책인데 전에 읽었던 오래된 정원을 너무 재미있게 봐서

그에 비해 실망한 책이라 태클한번 걸어봅니다.

여기까지 허접한 리뷰였습니다.

'책읽기 > Review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나는 고양이로소이다 - 나쓰메 소세키  (0) 2011.05.02
룸 - 엠마 도노휴  (0) 2011.05.02
강남몽 - 황석영  (0) 2011.05.02
대한민국사 - 한홍구  (0) 2011.05.02
MASTER MIND 달인 - 조지 레오나르드  (2) 2011.05.02
시계태엽 오렌지 - 앤서니 버지스  (0) 2011.05.02
Posted by 히라노

댓글을 달아 주세요